‘퓨처 18’을 독특하게 착용한 선수들
2018.04.12 14:18:03

[‘퓨처 18’을 독특하게 착용한 선수들]

 

내 마음대로 끈을 끼워 넣을 수 있는 푸마 축구화 ‘퓨처 18.1 넷핏’. 최근 퓨처 18.1 넷핏의 끈을 독특하게 끼운 선수들이 있어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1. 지오반니 로 첼소(PSG)

 

 

PSG의 미드필더인 로 첼소는 퓨처 18.1 넷핏을 착용하는 선수입니다. 얼마 전 경기 장면에서 포착된 그의 축구화를 볼까요?


 

로 첼소는 끈을 굉장히 넓은 범위로 끼워 넣었습니다. 거의 아웃솔까지 닿을 정도인데요. 이렇게 묶는 방법은 발을 타이트하게 잡아주는 방법입니다. 바깥쪽으로 치우친 걸보면 바깥쪽을 더 타이트하게 잡아주도록 묶었네요. 로 첼소 선수는 발볼이 좁거나 타이트한 핏을 선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좌 : 일반적으로 묶은 모습 / 우 : 로 첼소의 축구화)

 

 

2. 나초 몬레알(아스널)

 

 

아스널의 나초 몬레알은 퓨처 18.1 넷핏을 착용하지만 일반적인 방법으로 끈을 묶는 선수입니다. 그런데.. 축구화에 붙어 있는 하얀 물체는 뭐죠?

 

 

몬레알은 축구화의 끈을 반창고로 붙였습니다. 뛸 때마다 끈이 덜렁거리는 것을 싫어하는 듯하네요. 발목 칼라 때문에 끈을 신발 속으로 넣지 못하기 때문일까요? 반창고로 아예 붙여버린 모습입니다.

 

 

3. 마르코 로이스(도르트문트)

 

 

마르코 로이스는 신상 컬러 퓨처 18.1 넷핏을 착용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도 끈을 전부 제거했네요.

 

 

로이스는 런칭 버전 퓨처 18.1 넷핏을 착용했을 때도 끈을 전부 제거하고 착용했습니다. 신상 컬러로 축구화를 변경했지만 이번에도 끈을 모두 제거하고 착용했네요. 로이스 선수는 보기와는 다르게 발볼이 굉장히 넓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퓨처 18.1 넷핏은 끈이 없어도 발에 잘 밀착되기 때문에 과감히 끈을 제거한 것 같네요.

 

실제로 퓨처 18.1 넷핏을 착용해본 결과 ‘끈을 어떻게 묶느냐’에 따라 착용감이 많이 변하는 것을 느꼈습니다. 기존에 없던 재미있는 축구화인 것은 확실하다고 생각되네요.

 

 

퓨처 18을 잘 활용한 선수들이 또 포착된다면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축구화의 모든 것

ALL THAT BOOTS